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연예·체육
충남 서천 판교 근대역사문화공간 국가 등록문화재 된다
서천군 판교역 일원 1930년대 건물 등 문화재적 가치 인정받아
기사입력: 2021/08/02 [10:12]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 동일주조장  © 월드스타

 

 충남 서천군 판교역 일원 ‘서천 판교 근대역사문화공간’이 문화재청으로부터 국가 등록문화재로 등록 예고됐다.

 

2일 충남도 문화유산과 문화재관리팀에 따르면 이번에 등록 예고된 서천군 판교면 현암리 일원 2만2,965㎡ 규모의 서천 판교 근대역사문화공간에는 1930년대부터 1970년대 건립한 건축물 7개소가 개별 문화재로 포함됐다.

 

▲ 적십자 사무실  © 월드스타

▲ 일광상회  © 월드스타

▲ 오방앗간(삼화정미소)  © 월드스타

▲ 판교극장  © 월드스타

▲ 동일정미소  © 월드스타

▲ 잡화점 형태로 운영한 장미사진관(사진 제공 및 설명: 충남도 문화유산과 문화재관리팀)  © 월드스타


특히 생활사적 변화를 알 수 있는 적십사 사무실, 동일정미소, 일광상회, 동일주조장, 장미사진관, 오방앗간(삼화정미소), 판교극장 등 7건의 문화유산은 근대 도시경관과 주거 건축사, 생활사 요소를 그대로 간직하고 있어 문화재적 가치가 충분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서천 판교 현암리는 1930년 충남선 판교역이 개업하면서 철도교통의 요지로 발달하기 시작했으며 1970년대 제재·목공, 정미·양곡·양조 산업과 장터가 발전하면서 한국 산업화 시기의 번성기를 누렸다. 이후 1980년대 도시 중심의 국토개발에서 소외되고 2008년 판교역이 이전하면서 본격적인 쇠퇴의 길로 접어들었다.


충남도는 서천 판교 근대역사문화공간은 일제강점기부터 현대까지 근현대기 농촌지역의 이러한 역사 흐름의 흔적이 고스란히 담겨 상징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충남도 문화유산과 문화재관리팀 관계자는 “서천 판교 근대역사문화공간은 국가 등록문화재 등록 예고에 따라 30일간의 예고 기간 동안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거친 후 국가 등록문화재로 최종 등록될 예정”이라며 “앞으로 서천군, 문화재청과 함께 서천 판교를 도의 대표적인 근대문화공간으로 조성하고 역사·문화를 엿볼 수 있는 문화재이자 관광지로 널리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