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국회(정책·법안·토론회)
이해식 의원 "둔촌초·위례초 830억 규모 증축 중앙투자심사 조건부 승인"
"원거리 통학·과밀학급으로 인한 교육 여건 동반 하락 문제 해결" "주민들과 소통하며 주민 의견 중앙에 전달하고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할 것"
기사입력: 2021/07/30 [18:56]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 이해식 국회의원  © 월드스타

 이해식 국회의원(서울 강동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이 둔촌주공아파트 재건축 완료 시 예상되는 초등학교 과밀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교육부와 협의해 온 결과 830억 원 규모의 ‘둔촌초등학교, 위례초등학교 교사 개축 및 증축 사업’이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에서 조건부 승인을 받았다고 30일 밝혔다.

 

둔촌주공아파트는 재건축 완료 시 기존 대비 6,092세대가 증가하여 12,032세대가 입주 예정으로 초등학생은 약 2,800여 명이 될 것으로 예상됐다. 과거 재건축 부지 내의 ‘둔촌1초등학교’신설 계획이 부결됐기 때문에 이번 교육부 중앙투자심사를 통과하지 못하면 2,800여 명의 초등학생이 인근 4개 초등학교로의 분산 배치될 예정이었다. 이는 결국 분산 배치 대상 학교의 학급당 인원 증가로 인한 ‘교육여건 동반 하락’ 및 10차선의 양재대로를 건너야 하는 학생들의 ‘통학 안전사고 위험’이 우려됐다.

 

이에 이해식 의원은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둔촌아파트 재건축 조합 임원들과 면담을 진행하고 문제점과 요청사항을 정확히 파악해 교육부와 긴밀하게 소통하며 둔촌초 위례초 증축에 대한 당위성과 필요성을 전달했다.

 

이해식 의원은 “마침내 오늘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에서 둔촌초·위례초 830억 규모 증축 중앙투자심사가 조건부로 승인됐다”라며 “그동안 노력했던 중앙투자심사가 통과되어 지역 교육현안을 해결할 수 있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오늘 둔촌초 위례초 증축 중투심 통과로 원거리(10차선 횡단보도) 통학·학급과밀 문제가 어느 정도 해결되어 아이들의 교육권, 행복권이 증진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계속해서 주민들과 소통하며 그 의견을 중앙에 전달하고 지역 교육현안 해결을 위해 앞장설 것을 약속드린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해식 의원은 2008년 구청장 시설 서울 지자체 중 최초로 친환경 급식을 시작했고 전국에서 가장 먼저 자기주도학습지원센터를 설립해 행정 일선의 교육환경 변화를 주도하기도 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