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눔·선행·복지
청년 기업 ‘솔룩(SOLLOOK)’, 시각 장애인 위한 배리어 프리 매장 오픈
기사입력: 2021/04/15 [11:11]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대원 기자

 

▲ ‘들리는 옷장’ 포스터  © 월드스타


 창의적인 비즈니스 모델로 사회 문제를 해결하는 ‘루키(LOOKIE)’의 솔룩(SOLLOOK)팀이 시각 장애인을 위한 배리어프리 팝업 매장 ‘들리는 옷장’을 4월 17일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 이룸홀에서 하루 동안 오픈한다.

 

루키는 행복나눔재단이 운영하는 청년 소셜 이노베이터 양성 동아리로, 솔룩은 전남대 루키에서 탄생한 청년 기업이다. 솔룩은 ‘솔루션(Solution)’과 ‘찾아보다(Look)’의 합성어로 ‘시각 장애인에게 패션을 선물하는 기업’이라는 모토 아래 시각 장애인을 위한 의류 정보 음성 출력 서비스를 개발했다.

 

팝업 매장은 4월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기획한 것으로, 솔룩이 개발한 서비스를 바탕으로 구성했다. 모든 의류에는 해당 의류 관련 자세한 설명을 담은 근거리 무선 통신(NFC) 태그를 부착했다.

 

매장을 찾은 시각 장애인은 솔룩 애플리케이션을 내려받은 스마트폰을 NFC 태그에 가져다 대면 소리로 의류 정보를 인식하고 옷을 입어볼 수 있다.

 

매장에는 좀 더 수월한 의류 선택을 위해 전문 코디네이터가 함께할 예정이다. 코디네이터들은 어울리는 코디를 제안하고 방문한 시각 장애인에게 맞는 옷을 고를 수 있게 돕는다. 선택한 의류는 판매가 아닌 무상으로 제공한다.

 

행사 의류는 △주식회사 코오롱인더스트리FnC ‘에피그램’ △주식회사 인디에프의 ‘테이트’ △에이엠컴퍼니 섬유 회사가 론칭한 ‘MMIC’ 브랜드의 제품들로 꾸렸다. 이들 기업은 행사 취지를 응원하고자 선뜻 기부를 결정했다.

 

행사 뒤 남은 의류는 한빛맹아원의 성인 시각 장애인들에게 기부할 계획이다.

 

행복나눔재단 최주일 써니루키팀 팀장은 “솔룩이 사회적 가치를 추구하는 스타트업으로 성장해가는 모습을 계속해서 응원하겠다”라며 “좋은 뜻을 갖고 의류를 기부해 배리어프리 팝업 매장의 도전을 응원해준 의류 브랜드들에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규칙을 준수하기 위해 1시간당 한정 인원만 입장시킬 예정이다. 시각 장애인 커뮤니티에서 사전 신청을 진행해 현재 모든 시간 예약이 완료됐다.

 

한편 솔룩의 모태가 된 루키는 현재 연세대, 고려대 등 전국 30개 대학에서 활동하고 있다. 2017년 창단 이래 1,000명이 넘는 대학생이 기업가 정신을 겸비한 소셜 이노베이터로 성장하고 있다. 루키 관련 자세한 내용은 루키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대원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