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눔·선행·복지
구로문화재단, 관내 소외계층에 티켓 수익금 기부
기사입력: 2021/12/28 [09:00]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구미경 기자

 구로문화재단(이사장 이성 구로구청장)은 12월 20일 공연티켓 수익금 1,926,694원을 기부했다고 28일 밝혔다.

 

구로문화재단은 매년 지역의 클래식 예술단체들과 함께 추진하는 ‘구로 클래식 페스타’ 티켓 판매금을 구로희망복지재단을 통해 구로구의 소외된 이웃에게 전달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 왼쪽부터 구로희망복지재단 오승주 사무국장, 구로문화재단 허정숙 대표이사  © 월드스타

 

‘구로 클래식 페스타’는 2016년부터 구로구 지역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클래식 전문 예술가와 아마추어 예술가들이 참가하는 대표적인 시민 음악 축제이다. 아마추어 클래식 단체들의 활동을 이어주는 무대로 출발해 6회를 맞은 현재 ‘아레테 콰르텟’, ‘딜라잇 챔버’ 등을 비롯한 신진 클래식 예술가들을 발굴하는 장으로 알려져 참여 신청을 하는 예술가들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

 

구로문화재단은 2021년 처음 참가단체들과 함께 ‘구로 클래식 페스타’를 유료공연으로 전환했고 기부에 뜻을 모아 발생한 티켓수익금 전액을 지역의 소외계층에게 지원했다. 또한, 관내 문화소외계층을 초대하는 ‘객석나눔’을 꾸준히 진행하는 한편 평소 문화생활을 즐기기 어려운 이들에게 객석 기부를 통해 생애 첫 공연장 나들이 기회를 선사하는 등 우리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고 있다.

 

구로문화재단 허정숙 대표이사는 “2020년부터 이어진 코로나19 상황서도 민간 클래식 예술단체의 예술 활동이 멈추지 않도록 철저한 방역, 공간 지원 등을 통해 구로 클래식 페스타의 명맥이 이어지도록 노력하고 있다”라며 “이번 기부에 동참해준 공연 단체들에 진심으로 감사한다”라고 감사 뜻을 표했다.

 

구미경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