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
'슈츠' 최귀화, 한국의 루이스리트 등극
기사입력: 2018/06/17 [10:23]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수지 기자

 


 배우 최귀화가 출연한 KBS2 '슈츠'가 첫 방송부터 종영까지 수목드라마 시청률 1위를 차지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극 중 최강석(장동건)의 라이벌 채근식 변호사 역을 맡은 최귀화는 그간 그가 보여준 모습과는 사뭇 다른 캐릭터를 소화해내며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호평을 끌어냈다.

 

그는 얄밉지만, 미워할 수 없는 채근식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한국의 루이스 리트라는 별명을 얻기도 했다. 종잡을 수 없는 성격을 가진 근식은 시청자들에게 갈등과 재미를 동시에 선사하며 '슈츠(Suits)'에 없어서는 안 될 매력적인 캐릭터로 자리매김했다.

 

질투, 분노, 재미, 웃음, 얄미움까지 한 캐릭터에 모든 것을 표현해내며 시청자들에게 감정선과 내면을 보여주며 가장 가까이 다가간 최귀화. 극 중에서는 늘 강석에게 밀려 2인자의 자리를 지켰지만, 근식을 연기한 배우 최귀화의 연기만큼은 1인자였다.

 

그는 극 중 물고기를 키우는 채근식 캐릭터를 위해 구피를 분양받아 키우는가 하면, 드라마 종영 후 실제 드라마에 출연했던 물고기 니네트를 입양받아 키우는 등 드라마와 캐릭터에 대해 무한한 애정을 보였다.

 

한편 채근식을 연기하며 필모그래피에 또 하나의 새로운 캐릭터를 써 내려 간 최귀화는 '슈츠(Suits)' 종영 후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이수지 기자 wsnews@daum.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