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축산∙수산∙농업/경제/IT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美 연방의회에서 ‘김치의 날’ 기념행사 개최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 워싱턴D.C. 시장으로부터 ‘저탄소 식생활 감사장’도 받아
기사입력: 2023/12/07 [16:57]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 왼쪽부터 워싱턴D.C. 아시아태평양주민국 벤 드 구즈만 국장,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  © 김용숙 기자

 

 “미 연방의회의 ‘김치의 날’ 결의안 발의는 한국이 김치 종주국이며 김치의 건강상 효능과 가치를 인정한 역사적인 의미가 담겨 있습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이 2023년 12월 6일(미국 현지시간) 워싱턴D.C. 연방의회 건물(Cannon House Office Building)에서 2022년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한 ‘김치의 날’(Kimchi Day) 기념행사에 참석해 이같이 강조했다. 

 

2023년 4월 ‘김치의 날’ 결의안을 대표 발의한 영김(Young Kim) 의원은 이날 오전 하원 본회의에서 해당 결의안을 소개하며 ‘김치의 날’ 지정을 지지해 달라고 촉구했다. 또한, “김치는 한국의 대표 음식이자 미국 사회에서 성장하는 한국 커뮤니티의 영향력을 보여주는 아이콘”이라고 설명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이날 ‘김치의 날’ 지지 결의안에 힘을 실어주고자 행사장에 한국산 김치 홍보관을 마련하고 현장을 찾은 하킴 제프리스 민주당 원내대표∙영김 의원∙그레이스 멩 의원∙그레고리 믹스 의원 등 연방의회 의원과 의회 관계자들에게 한국의 다양한 김치 제품과 김치 재료, 관련 홍보 자료를 상세히 소개했다.

 

또한, 다양한 종류의 한국산 김치 시식 행사도 진행해 김치의 맛과 우수성을 직접 체험해보는 기회를 제공했다. 행사에 참여한 하킴 제프리스 민주당 원내대표는 “한국 김치와 바비큐를 굉장히 좋아한다”라며 미국 내 한인 커뮤니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과 공사 임직원들은 2021년 부임 후 법정 기념일인 ‘김치의 날(매년 11월 22일)’을 전 세계에 전파하고자 ‘글로벌 김치의 날’ 제정 활동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그 결과 미국 심장부인 워싱턴D.C를 비롯해 캘리포니아주, 뉴욕주, 버지니아주 등 미국 12개 주·시가 '김치의 날'을 제정 또는 선포했다.

 

이뿐 아니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과 공사 임직원들은 브라질 상파울루시∙아르헨티나∙영국 런던 킹스턴 왕립구에서도 ‘김치의 날’이 제정되어 대한민국 소울푸드 김치가 국제사회에 전파하는 데 전력을 다했다.

 

▲ 오른쪽부터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 김진표 국회의장     ©김용숙 기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은 미국 연방의회에서 ‘김치의 날’이 제정되도록 2022년 8월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 방한에 앞서 김진표 국회의장을 만나 ‘김치의 날’ 제정 결의안 협조를 요청해 양국 의장 회담에서 실제 논의된 바 있다.

 

이에 힘입어 현재 미 연방의회에 11월 22일을 ‘김치의 날’로 선포하는 ‘김치의 날 결의안(H. Res 280)’이 발의돼 있으며 김춘진 사장은 이번 결의안을 공동 발의한 의원 16명에게 감사와 함께 결의안이 채택되도록 요청하는 서신을 직접 보내고 마이크 존슨 하원의장에게도 협조 서신을 보내는 등 미국 연방의회 ‘김치의 날’ 제정에 앞장서 왔다.

 


2023년 11월 16일에는 서울 aT센터에서 ‘글로벌 김치의 날 선포식’을 개최해 주한 아르헨티나 대사∙벨라루스공화국 대사∙온두라스 대사, 베네수엘라 대사대리를 비롯해 시에라리온∙나이지리아∙잠비아 대사관 고위관계자 등 7개국 주한 외국 대사관과 권역별 K-푸드 바이어가 한데 모여 김치의 날을 기념하고 지속적인 글로벌 ‘김치의 날’ 제정 확산을 위한 자율적 협력 협의체 ‘글로벌 김치 포럼’을 출범
했다.

 

이러한 김춘진 사장과 공사 임직원들의 전방위 노력에 감명받은 미국의 마크 워너 연방 상원의원은 김치 세계화와 한국문화 확산을 위한 헌신과 노력에 경의를 표하는 감사 서신을 최근 보내왔다.

 

▲ 왼쪽부터 그레이스 멩 연방 하원의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 그레고리 믹스 연방 하원의원  © 김용숙 기자


김춘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은 “미국을 비롯해 전 세계적인 ‘김치의 날’ 제정 확산은 한국이 김치 종주국임을 공고히 하고 한국 대표 발효식품 김치의 가치와 우수성이 세계에서 인정받는 의미가 있다”라며 “미 연방의회가 ‘김치의 날’ 결의안을 발의해 글로벌 김치의 날 확산에 힘을 더해준 만큼 앞으로도 김치의 우수성과 가치를 세계에 전하는 데 앞장서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춘진 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저탄소 식생활 캠페인(Low Carbon Diet Campaign)’으로 일상 속 탄소배출을 줄여 지구를 보호하고 지속 가능한 식생활에 앞장서는 김 사장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의 노력에 감사의 표시로 워싱턴D.C. 뮤리엘 바우저 시장으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다.

 

김용숙 기자 wsen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