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눔∙기부∙선행/교육/사회
익명의 기부천사, 대한적십자사 서울지사에 편지∙기부금 기탁
94세 어르신 흰 봉투에 또박또박 “부모님 없이 큰 아이들에게 써주세요” 메시지 전달
기사입력: 2023/12/07 [10:03]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대원 기자

 대한적십자사 서울특별시지사(회장 권영규)는 부모의 사랑을 받지 못하고 성장하는 아이들을 위해 사용해 달라며 100만 원을 기탁한 얼굴 없는 기부 천사가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익명의 기부자는 흰 편지봉투에 "부모님 없이 큰 아이들에게 써주세요. 그러면 감사하겠습니다. 우리 손자 손녀 사남매 중고 때에 도움을 받았습니다. 약소하지만 저는 94세"라고 한 자 한 자 적었다.

 

대한적십자사 서울지사에 따르면 익명의 94세 할머니는 서울 관악구 대한적십자사 남부봉사관을 직접 방문해 책임자인 봉사관장에게 100만 원이 든 편지봉투를 건넨 후 이내 신원을 밝히지 않고 떠났다.

 

대한적십자사 서울지사는 94세 할머니의 뜻에 따라 기부금 100만 원을 아동복지시설 퇴소 후 자립을 준비하는 청년들과 위기가정 아동·청소년에게 생계∙주거비를 전달하는 사업에 보태어 지원할 예정이라고 했다.

 

대한적십자사 서울지사 남부봉사관 직원은 “할머니께서 갑작스레 사무실을 찾아오셔서 처음에는 적십자의 도움이 필요하시거나 해결해 드려야 할 민원이 있는 줄 알았다”라며 “직원들에게 전달하면 소중한 기부금이 잘 전달되지 않을까 하는 염려로 책임자인 봉사관장에게 직접 전달하신 것 같다. 온정을 전해주신 기부자님께 감사드리며 꼭 필요한 곳에 올곧게 지원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적십자회비 모금 캠페인은 ‘변하지 않는 희망’을 슬로건으로 십시일반의 정성이 소외된 이웃들에게 희망 메시지를 전달한다는 의미를 담아 2024년 1월 31일까지 진행한다.

 

김대원 기자 wsen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