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건·식품·안전·환경·과학
경기도, 직접 시행 철도건설 현장 해빙기 안전점검
기사입력: 2021/03/01 [13:00]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대원 기자

 

 경기도가 안전사고가 발생하기 쉬운 해빙기를 맞아 도에서 직접 시행 중인 대규모 철도건설 현장에 대해 안전점검에 나선다.

 

경기도는 3월 2일부터 3월 4일까지 별내선(3·4·5·6공사구역), 도봉산~옥정선(2공사구역) 등 5개 공사 현장을 대상으로 해빙기 대비 안전관리실태 점검을 한다고 1일 밝혔다.

 

경기도에 따르면 해빙기는 겨우내 동결과 융해작용의 반복으로 느슨해진 지반 및 절개지가 붕괴하는 등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큰 시기이기 때문에 더욱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점검에는 총 5개 점검반을 투입하며 경기도 공무원과 철도건설 분야 전문인이 합동으로 참여해 체계적인 활동을 시행할 계획이다. 기존에는 현장별 기술지원기술인을 교차 점검하는 방식으로 시행했으나, 이번 점검부터는 토질, 구조, 시공, 건축, 안전 등 전문분야별 경기도 철도건설 기술자문위원들이 점검반에 참여해 점검의 전문성과 실효성을 높였다.

 

점검반은 안전관리조직·안전관리계획서 작성 및 관리 실태와 해빙기 대비 시설물 안전관리 실태, 지반 및 굴착부 붕괴, 굴착사면 유실 여부, 가시설 구조물에 대한 자체 및 정기 안전점검 시행 여부, 노동자 안전사고 예방수칙 준수여부 등 안전사고 예방에 중점을 두어 점검을 시행할 방침이다. 특히 공사현장 주변의 통행 불편 및 위험요소 등 도민들의 불편 해소에 각별한 관심을 가지고 살필 예정이다. 점검 시 지적사항은 조속히 조치하도록 하고 필요할 경우 안전관리 조치계획을 제출토록 할 방침이다. 

 

구자군 철도건설과장은 “해빙기에는 동결되었던 지반이 녹아 연약화되면서 균열, 붕괴, 침하가 발생할 수 있어 철저한 안전관리가 필요하다”라며 “철도건설현장에서 인명·재산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 안전관리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현재 지하철 8호선 연장선인 별내선과 7호선 연장선인 도봉산~옥정선을 직접 발주해 공사를 시행 중이다. 별내선은 2022년, 도봉산~옥정선은 2025년 준공 목표로 추진 중이다.

 

김대원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