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농수축산·경제일반
경기도, 코로나 위기 넘어 온·오프라인으로 해외시장 공략
2021년 1만2,800개사에 135억 원 투자
기사입력: 2021/03/01 [11:58]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대원 기자

 

 경기도가 코로나 위기를 넘어 온·오프라인으로 해외시장을 공략한다.

 

경기도는 2021년 약 135억 원을 투자해 도내 수출 중소기업 약 1만2,800개사를 대상으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다방면의 온·오프라인 수출지원사업을 펼칠 계획이라고 1일 밝혔다.

 

2021년에는 비대면 사업 지원 확대로 변화하는 수출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수출 애로를 신속히 해결하고자 ①수출인프라 구축 ②해외판로 개척지원 ③수출유망기업 종합지원 총 3개 단계별 19개 사업을 촘촘히 지원할 계획이다.

 

첫째 내수기업의 수출기업 성장화를 위한 ‘수출인프라 구축’ 단계로 수출경기안심 수출보험료 지원, 기업애로SOS 지원, FTA 활용지원사업, 초보기업 멘토 지원 등 6개 사업을 추진해 총 8,533개사를 지원한다. 우선 수출위험부담을 경감하기 위한 ‘경기안심 수출보험료 지원’ 사업으로 2,250개사를 지원한다. 또한, FTA 관세 등 수출 품목의 가격 경쟁력 확보를 위한 ‘FTA 활용지원’사업으로 4,970개사를, 수출초보기업에 풍부한 무역 경험을 가진 멘토를 배정해 수출업무 전반을 컨설팅하는 ‘수출초보기업 메토 지원’으로 100개사를 지원할 방침이다.

 

둘째 온·오프라인 판로망으로 수출경쟁력을 강화하는 ‘해외판로개척’ 단계로 경기비즈니스센터(GBC) 마케팅 대행사업, 온라인 화상상담회, 해외전시회 개별·단체관 지원 등 11개 사업을 추진 4,214개사를 지원한다. 먼저 코로나19 등으로 독자적으로 해외 진출이 어려운 기업을 위해 해외 14곳에서 운영 중인 경기비즈니스센터(GBC)를 활용, 440개사를 대상으로 마케팅 대행과 화상상담, 해외전시회 참가를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중국·미국·인도·중동·일본·유럽 등을 대상으로 한 해외G-FAIR, 통상촉진단 등의 온라인 수출 화상상담회를 30회 개최하고 2020년보다 1,768개사가 늘어난 총 3,370개사를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비대면 마케팅 강화 차원에서 기업-소비자 간 거래(B2C) 방식에 초점을 둔 ‘온라인 해외마케팅지원 사업’을 300개 사를 대상으로 추진해 아마존 등 글로벌 온라인 플랫폼 입점과 사회관계망(SNS) 마케팅 등을 지원한다. 특히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 속 주목받는 K-방역의 우수성을 알리고자 2021년 ‘K-의료·바이오 수출상담회’를 신규 사업으로 추진해 헬스케어관련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할 계획이다.

 

셋째 ‘수출유망기업 종합지원’ 단계로 경기도 대표 수출 강소기업 육성을 위한 ‘글로벌 히트상품 창출지원 사업’을 추진, 유망 기업 52개사에 수출 준비부터 해외 진출까지 전 과정에 대한 1대1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한다. 아울러 ‘수출지원사업 통합관리 시스템’을 통해 수출통합 관리 및 정보를 제공한다.

 

류광열 경제실장은 “2020년 코로나19 위기에도 비대면·온라인 수출지원체제로의 신속한 전환으로 플러스 성장을 이룰 수 있었다”라며 “2021년에도 유관기관과 협력해 비대면 등 양질의 수출지원 정책을 펼쳐 중소기업 해외 판로 개척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는 2020년 코로나19로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전체 수출은 1,154억 달러로 4년 연속 1,000억 달러를 돌파했고 중소기업 수출 실적은 319억 달러로 전년대비 0.4% 증가를 기록했다.

 

김대원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