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부·국회(정책·법안·토론회)
최혜영 의원 "자영업자 보험료 지원만 예비타당성 조사 '불공평'"
최 의원 "2020년 1월 저소득 지역가입자 지원 위한 '국민연금법' 개정안 국회 통과해 2020년 7월 시행 예정이었지만, 복지부는 2020년 7월부터 예비타당성 조사"
기사입력: 2021/02/19 [09:32]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국회가 '국민연금법' 개정을 통해 저소득 지역가입자에 대한 연금보험료 지원 근거를 마련했는데도 보건복지부는 시행일을 앞두고 뒤늦게 예비타당성 조사를 한다는 이유로 지금까지 보험료 지원을 하지 않고 있어 시급한 대책이 요구된다.

 

보건복지부가 최혜영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국회 보건복지위원회)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20년 1월 ‘저소득 지역가입자에 대한 국민연금 보험료 지원’을 위한 국민연금법 개정안이 통과·공포되어 2020년 7월 시행 예정이었지만, 보건복지부는 돌연 7월부터 이 사업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를 했다. 이로 인해 사업시행일로부터 6개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저소득 지역가입자 보험료 지원사업’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게다가 보건복지부는 이 예비타당성 조사를 바탕으로 2021년 12월까지 관련 고시를 마련할 계획이어서 저소득 자영업자들의 보험료 지원은 2021년에도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 국민연금 저소득 지역가입자 보험료 지원사업 추진 현황(자료: 보건복지부)  © 김용숙 기자

 

보건복지부가 최혜영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간 국민연금법 개정으로 인한 정책개선사업 중 예비타당성 조사를 실시한 적은 이번 ‘저소득 지역가입자 보험료 지원사업’ 1건인 것으로 나타났다.

 

'저소득 사업장가입자 보험료 지원사업(두루누리 사회보험료 지원사업)'이 2012년 7월부터 실시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결국 대부분 자영업자가 대상인 ‘지역가입자 보험료 지원사업’만 예비타당성 조사를 하는 셈이다.

 

▲ 최근 10년간 국민연금법 개정으로 인한 정책개선사업 중 예비타당성 조사 실시 현황(자료: 보건복지부)     ©김용숙 기자

 

보건복지부는 2020년 1월 국민연금법 개정안 통과 당시 “저소득 지역가입자에 대한 연금보험료 지원근거를 새로이 마련하여 지역가입자에 대한 최초의 연금보험료 지원사업이 가능하게 되었다”라고 보도자료를 통해 홍보했지만, 법안이 통과된 지 1년이 지나도 여전히 저소득 지역가입자들은 보험료를 지원받지 못하고 있었다.

 

▲ 저소득 지역가입자 보험료 지원 관련 보건복지부 보도자료  © 김용숙 기자

 

▲ 최혜영 국회의원  © 월드스타

 최혜영 의원은 “저소득 지역가입자들이 부담을 느끼고 있는 국민연금 보험료에 대해 국가가 지원할 수 있도록 국회가 '국민연금법'을 개정했고 보건복지부도 당시에는 그해 7월부터 사업을 시행하겠다고 보도자료까지 배포해놓고 사업 시행일이 다가오니 지난 10년간 하지 않았던 예비타당성 조사를 갑자기 해야 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라며 "백번 양보해서 예비타당성 조사가 필요했다면 관계부처 협의를 통해 법안 통과 즉시 시행하도록 준비했어야지, 사업을 시행하려고 할 때쯤 예비타당성 조사를 하면 어떻게 하자는 것인가? 이것은 이 사업을 기대했던 수천 명 수만 명의 저소득 지역가입자를 우롱한 셈이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최 의원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코로나19) 장기화로 힘들어하는 지역가입자들을 고려해 보건복지부는 하루빨리 관계부처와 협의해서 2021년 12월까지로 예정된 예비타당성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한 고시 마련을 최대한 앞당겨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