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지자체(성명/논평)·교육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유튜브 ‘5·18민주화운동 역사왜곡 동영상’ 29건 추가 삭제
5·18기념재단 "5·18민주화운동 관련 왜곡·가짜뉴스 등 모니터링 강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삭제 요청 및 법적 대응 함께할 예정"
기사입력: 2020/07/31 [14:35]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유튜브 내 ‘5.18 민주화운동 역사적 사실을 왜곡하고 5.18 민주유공자 및 특정 지역을 차별.비하, 폄훼한 동영상 29건’이 추가로 삭제됐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위원장 강상현)는 유튜브 내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된 역사적 사실을 현저히 왜곡하고 5․18 민주 유공자 및 특정 지역 차별 비하, 폄훼한 동영상 29건’에 대해 ‘시정요구’ 결정(2020년 7월 9일)하고 플랫폼 사업자인 구글 측에 직접 삭제 요청한 결과 29건 모두 삭제 조치됐다고 밝혔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따르면 삭제된 동영상 29건은 5․18 민주화운동에 북한군이 개입됐다는 전제하에 2014년 청주 흥덕지구에서 발견된 무연고 유골 430구와 세월호 사건을 북한과 연관 짓는 내용을 제공하고 있다. 또, 5․18 희생자를 비하하거나, 5․18 민주유공자의 직업, 사회적 신분 등을 조롱하고 폄훼하는 내용 등이다.

 

방통심의위는 “2020년 6월 5․18 민주화운동 역사왜곡 및 차별․비하 동영상 85건에 대해서도 유튜브가 삭제 조치하게끔 협조를 이끌어 냈다”라며 “전향적인 정책 변화를 유지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한 결과”라고 밝혔다.

 

이어서 방통심의위는 국제공조 점검단을 통해 해외 불법·유해정보 유통을 효과적으로 방지할 수 있도록 향후에도 해외사업자와의 협력관계를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에 앞선 6월 29일에는 5.18 민주화운동 역사왜곡 및 차별 비하 동영상 85건이 삭제됐다.

 

이와 관련해 5·18기념재단은 5·18민주화운동 관련 왜곡·가짜뉴스 등 모니터링 강화,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삭제 요청 등과 함께 법적 대응도 함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