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건·식품·환경·과학
충남도, 결핵 조기 발견·치료 위한 검진 실시
29일 아산·천안지역 노숙인 대상 결핵·코로나19 진단 검사
기사입력: 2020/05/29 [17:19]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대원 기자

 충남도가 아산·천안지역 노숙인 60여 명을 대상으로 결핵 검진 및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를 했다.

 

영양 결핍과 열악한 주거 환경에 장기간 노출된 노숙인의 경우 일반인에 비해 결핵 유병률이 매우 높다. 이에 도는 찾아가는 결핵 검진을 통해 취약계층 내 결핵 환자를 조기 발견하고 치료‧관리하기 위해 이번 검사를 추진했다.

 

충남도는 5월 29일 오전 온양온천역과 오후 천안역 서부광장 및 노숙인 자활시설인 천안희망쉼터에서 결핵 검진을 진행했다. 검진은 대한결핵협회 대전세종충남지부의 이동검진차량을 활용해 문진, 흉부 엑스선 촬영으로 진행했으며 촬영 후 판독 결과 유소견자에 대해서는 객담 검사를 진행해 검체 채취 후 결핵연구원에 의뢰했다.

 

도는 유소견자 관리를 위해 검진일로부터 6개월 이내 1회 이상 추적 검사할 계획이며 결핵 확진자로 판명되면 치료를 진행한다. 참고로 결핵은 결핵환자의 기침, 재채기 등을 통해 공기 중으로 전파된다. 환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의 30%는 잠복 결핵이 되고 잠복 결핵의 10%는 결핵으로 발병할 수 있다.

 

아울러 도는 이날 시·군 보건소와 협력해 노숙인 대상 코로나19 진단 검사도 진행했으며 우리충남푸드뱅크와 함께 음료 및 쌀국수를 제공했다.

 

도 관계자는 “결핵 등 감염병 예방을 위해서는 개인위생 관리를 철저히 하고 기침 예절 등을 준수해야 한다”라며 “결핵 조기 발견 및 치료를 통해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고 도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2020년 2월 대한결핵협회와 노인결핵검진 협약을 하고 노인복지센터 및 주간보호센터 어르신을 대상으로 이동 결핵 검진을 하고 있다.

 

김대원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