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서적·연예/뷰티
박지연, tvN ‘방법’ 첫 등장부터 긴장감 조성 임팩트 선사
기사입력: 2020/02/18 [09:06]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수지 기자

 

▲ tvN 월화드라마 ‘방법’ 박지연 배우  © 월드스타


 tvN 월화드라마 ‘방법’에 출연한 배우 박지연이 첫 등장부터 긴장감을 조성하는 임팩트를 선사했다.

 

2월  17일 방송한 ‘방법’ 3회에서 박지연은 정성준 강력팀 팀장(정문성 분)의 충실한 심복인 양진수 형사(김도윤 분)의 임신한 아내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양진수에게 청과물 도매상을 하기 위해 형사 일을 어서 관두라고 재촉하던 아내와 양진수의 갈등은 정성준 때문이었다. 양진수의 잠복을 대신 서다 다리를 다친 정성준 때문에 차마 그만둔다는 말을 못 하는 남편과 하마터면 자신의 남편이 불구가 될 뻔한 모습을 보고 위험한 형사 일을 관두라는 아내의 인간적인 갈등은 두 사람의 리얼한 연기로 인해 시청자들의 몰입을 도왔다.

 

결국 진종현(성동일 분)이 양진수를 납치하고 그가 쓴 저주로 인해 양진수는 죽고, 처참한 그의 죽음 앞에서 정성준에게 양진수가 그만둔다는 말을 오늘 했냐며 묻던 그는 아기 태어나면 걱정 안 시키는 과일 도매상을 한다고 약속했었다며 가슴 찢어지는 오열로 말을 끝맺어 시청자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다.

 

박지연은 어디서나 볼 수 있는 평범한 아내의 모습으로 등장해 자연스러운 연기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남편을 사랑하기에 강하게 퇴직을 얘기하다가도, 남편의 애교에 웃음을 터뜨리고 마는 그의 모습은 평범하기에 더 공감이 가고 애틋했다.

 

특히 마지막 오열 장면에서 박지연의 감정 연기는 더욱 돋보였다. 뜻하지 않은 이별 앞에서 넋이 나가다가도 심장이 아플 정도로 울음이 터지는 아픔을 시청자들에게 생생하게 전한 연기력은 신스틸러다운 면모를 다시 한번 느끼게 했다.   

 

한편 ‘방법’은 한자이름, 사진, 소지품으로 죽음에 이르게 하는 저주의 능력을 가진 10대 소녀와 정의감 넘치는 사회부 기자가 IT 대기업 뒤에 숨은 거대한 악에 맞서 싸우는 이야기로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한다.

 

이수지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