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회·지자체(정책·토론회)
김종대 의원 "인사 자료 분실은 어이없는 공직기강 문란·군 인사의 엄정함과 중립성에 도전하는 매우 나쁜 선례"
기사입력: 2019/01/11 [13:21]   월드스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김용숙 기자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정의당 김종대 국회의원은 1월 9일 CBS 라디오 방송에서 "정 전 행정관이 술집에서 군 인사자료를 분실했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그러나 이후 김 의원이 정부의 책임 있는 인사 등에게 확인한 결과 실제 분실 장소는 버스정류장인 것으로 확인됐다.

 

정 전 청와대 행정관이 인사 자료를 분실한 경위는 다음과 같다.

 

정 전 청와대 행정관은 육군 총장을 만난 후 헤어진 집에 귀가했다가 중요한 인사 자료를 가지고 또다시 외출한다.

 

이후 정 전 행정관은 법조계 선배를 식당 혹은 술집인지 명확하지 않은 장소에서 만난 후 배웅을 위해 버스 정류장으로 갔다가 가방을 분실했다.

 

이후 정 전 행정관은 귀가 중에 분실 사실을 알게 되어 다시 버스 정류장으로 갔으나, 회수하지 못했다는 것이 당시 청와대 공직비서실의 조사 내용이다.

 

법조인을 만난 장소에서 심 모 행정관(대령)은 동석하지 않은 것으로 정부 당국자는 해명했다.

 

▲ 정의당 김종대 의원  © 월드스타

 김종대 의원은 이와 관련해 "이 같은 사실은 청와대는 애초 정행정관이 차를 타고 가다 담배를 피우러 잠시 주차하고 자료를 뒀다가 잃어버렸다는 보도 내용과 판이하다"라며 "청와대의 잘못된 해명을 바로잡는 과정에서 나온 발언이었으나, "술집"이라는 표현은 실수였음을 인정했다. 그러나 언론은 '정 행정관이 담배 피는 과정에서 차 안에 잃어버렸다'며 마치 가방이 저절로 없어진 것처럼 보도했고 청와대는 이를 바로잡지 않았다. 많은 혼란을 불러일으킬 수 있음에도 제때 바로잡지 않은 것은 매우 불성실한 자세이다"라고 비판했다.

 

또한, 김 의원은 청와대가 분실된 자료가 공식 인사자료가 아니라 개인이 만든 '임의자료'라고 밝힌 것과 관련해 "납득할 수 없다. 이번 사안의 중요성을 폄하하는 억지 주장이다"라며 "장성급 장교에 대한 인사자료는 그 자체로 공식과 임의의 구분이 없는 민감한 내용이 수록되어 있기 때문에 반드시 보호되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김종대 의원은 "청와대의 안일한 인식이 놀라울 뿐이다. 이번 군 인사 자료 분실은 어이없는 공직기강 문란과 군 인사의 엄정함과 중립성에 도전하는 매우 나쁜 선례이다"라며 1월 15일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이 점을 반드시 짚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용숙 기자 wsnews@daum.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